Ev'ryone considered him the coward of the county. He'd never stood one single time to prove the county wrong. His mama named him Tommy, the folks just called him yellow, but something always told me they were reading Tommy wrong 모든 사람들이 그를 보고 마을의 겁장이라 여겼지요. 그는 그들이 잘못 알고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단 한 번도 나서지 않았어요. 그의 이름은 토미였지만 사람들은 겁장이라고 불렀어요. 하지만 난 사람들이 토미를 잘못 알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지요. He was only ten years old when his daddy died in prison. I looked after Tommy 'cause he was my brother's son. I still recall the final words my brother said to Tommy: "Son, my life is over, but yours is just begun. Promise me, son, not to do the things I've done. Walk away from trouble if you can. It won't mean you're weak if you turn the other cheek. I hope you're old enough to understand: Son, you don't have to fight to be a man." 토미 나이 겨우 열 살 때 그의 아빠가 감옥에서 돌아가셨지요. 토미가 내 남동생의 아들(=조카)이기에 그를 지켜봤어요. 난 아직도 동생이 토미에게 했던 마지막 유언을 기억하고 있지요. "아들아, 내 인생은 끝났지만 넌 이제 시작이란다. 내게 약속해 주려무나 아들아. 내가 저질렀던 잘못을 똑같이 반복하지 않겠다고...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든 피하거라 .다른 뺨을 내민다고 네가 약하다는 의미는 아니니까 말이다. 난 네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아들아, 남자라고 싸움질 할 필요는 없단다." There's someone for ev'ryone and Tommy's love was Becky. In her arms he didn't have to prove he was a man. one day while he was workin' the Gatlin boys came callin'. They took turns at Becky.... There was three of them! Tommy opened up the door and saw his Becky cryin'. The torn dress, the shattered look was more than he could stand. He reached above the fireplace and took down his daddy's picture. As his tears fell on his daddy's face, he heard these words again: 짚신에도 짝이 있듯이, 토미에게도 베키라는 연인이 있었어요. 그는 그녀에게 자신이 남자임을 증명할 필요가 없었지요. 어느날, 토미가 일하던 중, 개틀린 소년들이 왔어요. 그들은 차례로 베키를 향했어요. 개틀린 아이들 세명이었지요. 토미가 문을 열자 베키가 울고 있었어요. 찢어진 옷, 베키의 창백한 얼굴표정을 보자 토미는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죠. 토미는 벽난로 위쪽으로 손을 내밀어, 아빠의 사진을 내렸어요. 그의 눈물이 아빠의 사진 위로 방울방울 떨어질 때, 토미는 아빠의 목소리를 또다시 들었지요.